연상의 이혼녀 - 단편

연상의 이혼녀 - 단편

마스터 0

저는 보험회사에 다니고 있고요


거기에서 같이 다니는 주부사원을 알게 되었습니다. 


저는 신입사원인데 예쁜장하게 생긴 한여자분이 저에게 관심을 주더라고요 그래서 어느날 용기를 내어 점심식사를 


약속을 하고 만났죠 점심식사를 하면서 저를 보는 눈이 나를 좀 안아 주세요 하는 눈치더라고요 


그래서 우리 드라이브나 한번 할까요 하니까 나 오늘 시간 많은데 책임질수 있죠 하는 게 아닌가


저는 속으로 이게 왠 횡재야 하고 겉으로는 사모님 농담도 잘하셔하고 말해죠. 


차를 타고 드라이브를 하는데 옆에탓던 사모님이 저에 손을 살며시 잡던군요. 


그러더니만 우리 어디가서 잠시만 쉬어가죠 하는게 아닌가. 그래서 나는 순진하게 어디로 갈까요 하니까 그걸 꼭 말로 해야 알아요. 


하는게 아니간 그러더니 제가 운전할께요 하는게 아니간 그래서 나는 운전석을 내어 주고 조수석으로 갔죠.


사모님 어디로 가실려고요 하니까 잠시만 기다리세요하고 말하더니만 도심을 빠져나가 외곽도로를 지나 숲속에 잘지어놓은 모텔로 향하던군요. 


모텔로 가서 차를 세우고 우리 여기 잠시 쉬었다 가요 얼굴은 홍조가 되어 말하던군요


우리는 모텔로 들어가 간단하게 맥주를 시켜 마시고 사모님이 샤워장으로 옷을 벗고 들어가고 저도 따라 들어가 샤워를 했죠 


샤워장에 들어가 쑥스러워 샤워를 하는데 무슨 남자가쑥스러워 하는냐고 하면서 저에 가슴을 만지고 갑자기 달려들어 키스를 하더라고요


그래서 저도 이제 본격적으로 진한키스를 하고 가슴과 엉덩이를 애무하고 사모님의 그곳을 입으로 살며시 빨아죠 그래더니만 


그 사모님 자기야 나 정말 오래간만인데 나좀 행복하게 해줘라 하는게 아닌가(나중에 안사실이지만 이혼한지 몇년된 연상의 사모님 입니다)


우리는 서둘러 샤워장을 나와 침대로 향하면 진한 키스를 나누고 침대로 갔죠 그리고 그녀의 홍수가 된 이쁜이를 정말 정성을 


다해 빨아주었죠 나또한 정말 아내가 아닌 다른여자와 섹스를 즐기는 것이 이런 기분이구나 생각 되면서 


그녀의 가슴과 ㅂㅈ를 애무를 한다음 나에 ㅈㅈ를 빨아달라고 하니까 정말 미치도록빨아 주는거 있죠 


우리는 서로 육구자세로 서로의 그곳을 빨아주었죠 그녀가 다시 나를 침대에 눕히고배위로 올라가면 자기야 정말 좋다 


나 오늘 너무 활홀하다 말을 하면서 나에 ㅈㅈ를 잡더니 그녀의 ㅂㅈ로인도하여 정말 미친사람처럼 소리도 지르고 온몸으로 쎅스를 즐기더 군요 나또한 황홀경에 미친도록 좋아죠


그녀가 몸을 어느정도 움직인순간 나에 ㅈㅈ에서는 뜨거운 분출을 준비하고 참을수 없도록 미칠순간 그녀의 ㅂㅈ에 분츨을 했죠 


그녀 또한 몸을 부르르 떨더니만 나에 귀에대고 속삭이던군요 자기야 정말 고마워 정말 나 오랜 만인데 정말 좋았다 우리 자주 만나서 가끔씩 즐기자 하더라고요


우리는 그러고도 한번을 더하고 모텔을 나왔죠 모텔을 나오며 그 사모님 나 이제 자기가 책임져야되 


하고 말하고 나에 귓볼에 키스를 했죠. 요즘에도 가끔 만나서 밀회를 즐기죠.


연상의 이혼녀 2


하루는 출근을 해서 조회를 마친다음 내가먼저 밖으로 나와 그녀에게 전화를 했죠. 


자기야 오늘 바뻐 하니까 바쁘더라도 동생이 만자자고 하면 약속다 취소해야지 하고 말 하더군요 


그래서 우리는 아침부터 그녀를 태우고 지나가다고 봐둔 새로지은 깨끗한 모텔로 갔죠. 


우리는 방을 잡아 방으로 들어가는 순간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서로의 입술을 찾아 키스를 했죠


그리고 서둘러 서로의 옷을 벗기고 욕실로 옴겨죠 새로지은 모텔이라 샤워장도 크고 좋터라고요. 


우리는 서로의 몸을 씻어주며 서로의 몸을 애무를 했죠. 


그녀의 그곳은 항상 나를 반기듯 향기롭고 달콤 하던군요 오늘도 정말 미치도록 그곳을 빨고 애무를 했죠


그녀 또한 이미 신음소리를 내며 여보 다 오늘 죽을것 같다 왜이리 동생 힘이 좋아 나말고 다른 여자 만나면 


죽을 줄 알아 하면서 나에 ㅈㅈ를 빨아 주더군요 그녀가 빨아주는 것은 항상 나를 흥분하게 하죠


참고로 말하면 그녀는 40대 후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