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의 후기 - 단편

친구의 후기 - 단편

마스터 0

자랑하거나 보여주고 싶은 맘은 없는데


지우라면 바로 지울게요


처음에 컴퓨터를 하면서 아매카페 벼룩시장을 둘러보고 있는데


8시쯤에 초인종이 울리는거에요;


인터폰으로 여자친구를 확인하고; 자유수다에 용기내라고 도와달라는 글을 올리고


컴퓨터 강제종료 ㅋㅋ


그래서 문을 열어주고


마침 치마를 입고 왔더군요 ㅡ ㅡㅋㅋ 일부러 그랬는지;


처음엔 그냥 TV보면서 장난치면서 놀다가 밥을 안 먹고 왔다고 하길래


제가 볶음밥을 해줬어요 ㅋㅋ


너무 볶긴 했지만 ㅡ ㅡㅋㅋ 배가 고파서 잘 먹었든 싶습니다


저희 아파트가 원래 아파트 단지 중심지가 아니어서


뒷쪽에 보면 도로가 있는데 차도 별로 안다녀요;


그래서 밖에 나가서 밤거리를 좀 돌아다니다가


이런저런 이야기 하다가


오락실 가서 노래 좀 부르다가 집에 왔죠


집에 오니깐 10시 좀 넘길래 상상플러스를 다 보고


이제부터 막 떨리기 시작했어요;


여자친구 보니깐 그런 마음은 절대 안 떠오르더라구요;


계속 고민하다가 "해서 뭐하겠냐" 라는 생각이 들어서


이것말고도 여자친구랑 기분 좋은 일은 충분히 있겠다 싶어서


안하기로 마음먹었어요; 엄청난 고민끝에


그래서 놀다가; TV도 재밌는 건 안하고


분위기가 약간 이상하게 잡혔어요;


여자친구가 제 얼굴을 두 손으로 딱 고정 시켜서


계속 얼굴에 뽀뽀 하는거에요 ㅡ ㅡ


저번에 말했듯이 여자친구가 오히려 더 적극적이어서;


놀기도 좀 논 애구요; 그래도 애는 착합니다; ㅋㅋ


어쩌다보니 입술까지 맞추게 되었습니다;


계속 이 상태를 유지하다보니 나쁜 생각이 들기 시작하더군요;


그래서 손으로 등을 끌어당겨서 있다가


"나도 모르겠다" 싶어서 손이 가슴으로 갔습니다 ㅡ ㅡ;;;;;;;


근데 이게 웬일이야 ㅡ ㅡ 여자친구가 아무런 반응을 안 보이는거에요;


아무튼 촉감은 정말 죽였음!!!!!!!!!!!!!!!!


저도 모르게; 그런 기분을 느끼기 시작했어요;


이상하게 손이 밑으로 가는거에요 ㅡ ㅡ;;;;;;;;;;;;;;;;


몸을 뒤로 빼면서 여자친구가 하는 말이


여자친구 : 나 정말 사랑해?


나 : 당연하지 ㅡ ㅡㅋ


여자친구 : 그런데도 꼭 이렇게까지 해야겠니?


나 : 아니; 그건 아니고...


여자친구 : 근데 왜 그래?


나 : ...


솔직히 내 여자친구들도 다 해주고 ㅡ ㅡ 그런다던데 ㅠㅠ


맨날 친구들이 지금까지 뭐했냐고 그러니깐


그런 소리도 이제 듣기 싫어서;


여자친구 : 고작 그것 때문에 그런거야?


나 : 아니; 그런 이유도 있고...


여자친구 : .......


(한참 아무말도 안하고 있다가... 괜한 짓 했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그럼... 제 정신으론 못하겠는데;


차라리 취했을 때...


대충 대화내용은 이랬습니다; 다 기억은 안나네요


물론 말투도 저렇게 하진 않았죠;


아무튼 ㅡ ㅡㅋㅋㅋ 속으론 후련한 마음도 들고 좀 기뻤습니다


그래서 대충 옷 챙겨입고 앞에 슈퍼가서 소주 한 4병이랑 안주 사왔어요


가면서 친구한테 다 문자돌리고 ㅎㅎㅎ;


친구들이 갖가지 조언을 다 해주더라고요 ㅡ ㅡ


왠지 집 근처가니깐 들어가기가 무섭더라구요; 떨리는 마음때문에


일단 들어가서 육포랑 쥐포랑 과자 등 펼쳐놓고


TV 보면서 서로 조금씩 마셨죠;


전 계속 마시는 척만 하고 조금만 마셨습니다


친구들이 취하면 힘들다고 해서 ㅡ ㅡ


여자친구는 좀 마셨구요


여자친구를 보니깐 좀 취했었는데


여자친구는 그런것을 생각하는 자체가 싫었나봐요;


괜히 제가 나쁜짓을 하는 가 생각도 들고;


아무튼 다시 시작하는게 안 되더라구요 ㅡ ㅡㅋㅋ


이번에도 정말 망설였음 ㅡ ㅡㅋㅋㅋㅋㅋ


"에라 모르겠다" 생각하면서 일단 키스를 했죠


아까랑 똑같은 방법으로 하다가


치마속으로 손이 갔는데 아무 반응이 없는거에요;


엔진 롱치마 아시죠 ㅡ ㅡ 불편하더라구요


길어서 ㅡ ㅡ 그래서 허벅지 정도까지 걷어올려서


손을 넣었어요 ㅡ ㅡ;; 만져봤는데 ㅡ ㅡ 생전 처음 만져봐서


생각하는 거랑 느낌이 달랐어요 ㅡ ㅡㅋ


속옷 안으로 손 넣어서 만졌거든요 ㅡ ㅡ;;;;;;;;;;;;;;;;;;;;;


제 친구가 그러던데 쑥 들어가는데 약간 위에 계속 건드리면 여자가 좋아한다고 해서


해봤는데 약간 반응이 있더군요 ㅡ ㅡ;


이제 중단하기는 늦었더군요; 제 마음이;


차마 정면으로 보고는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여자친구의 등을 저한테 기대게 했어요;


그 때 공원에서 여자친구가 저한테 뒤에서 안아줄때가 제일 좋다고 했는 말이 기억났거든요


그리고는 윗도리를 벗겼습니다 ;;


속옷만 남은 상태에서 손을 앞으로 내밀어서 가슴을 감쌌습니다 ㅡ ㅡ;;


계속 꼼지락꼼지락 만졌어요; 아무튼 촉감 정말 끝내줘요;


더 이상 참기 힘들더라구요;


그래서 풀고 만졌는데; 촉감이 장난 아니었음 ㅡ ㅡ;;


가슴 딱 봤는데; 절벽도 아니고 글래머도 아니고 아담한 정도;;


정말 이뻣음 ㅡ ㅡ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는 치마를 벗게 되었어요


ㅡ ㅡ 저도 보기 민망했지만...;; 제가 저지른 일인데


근데 전 속옷같은거 막 홈쇼핑에서 선전하는 거 그런거 입고 있을 줄 알았는데


아니더군요 ㅡ ㅡ;; 의외로 좀 귀여운;;;;;;;;;;;;;;; ㅡ ㅡ


아무튼 아래속옷 하나만 입고 있었어요;


정말 참을 수 없었음 ㅡ ㅡ.....................


근데 친구가 아무런 준비 안하고 하면 잘 맞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처음에 여자 계속 만져줘야 한다고 해서 ㅡ ㅡ


손이 계속 가슴쪽으로 갔어요;


계속 만지다가 입을 댔어요 ㅡ ㅡ;;


그러니 생각나는건데; 저번엔 또 세이 대화 할 때 ㅡ ㅡ


자기 친구가 남자친구랑 비디오 방에서 있었던 일을 이야기 해줬거든요


여자친구 : 오늘 내 친구가 남자친구랑 비디오 방에서 있었던 이야기 해줬는데


내 친구가 절벽이거든 ㅋㅋ 근데 남자친구가 가슴 만지려고 했는데


가슴을 못 찾아서 손이 해메고 있었데 ㅋㅋ 진짜 웃기지?


나 : (당황해서) 어; ㅡ ㅡㅋㅋ


여자친구 : 가슴은 빨아주면 커진다던데 ㅡ ㅡㅋ


만약에 너는 여자친구가 빨아달라고 하면 어떡할거야?


나 : ㅡ ㅡ;;


무표정으로 넘어갔습니다;


그때 사귄지 얼마 안 됐었는데 저런 이야기를 하니깐 적응이 안 되더라구요;


이전까지만 해도; 저런 이야기를 한 여자가 없었는데 말이죠;


아무튼 다시 현실로 돌아오겠습니다


그래서 제가 가슴을 계속 빨았어요 ㅡ ㅡ; 왠지 가슴의 끝부분이 소름돋은 듯한 ㅋㅋ


기분이 드는거에요; ㅡ ㅡㅋㅋ


그러고는 팬티를 내렸어요 ㅡ ㅡ


"아무리 하고 싶어도 절차를 밟자" 라는 말만 생각하고


조금 촉촉해질때까지 씹질하라고 하더군요 ㅡ ㅡ; (이런용어 써도 되는지;)


안 그러면 안 맞는다고; 서로 아프다고 해서


다리 벌리게 해서 계속 만졌거든요 ㅡ ㅡㅋ


어쩌다보니 조금 촉촉해줬어요;


저는 저절로 현상이 일어났으니깐 뭐;


그래서 넣으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쉽지 않더군요;;;;


어쩌다보니 들어갔는데;; 정말 기분이;;;;;;;;;;;;;;;;; 말로 표현할 수 없었음...


이런 기분이구나 생각하면서;


제가 두 다리 잡고 그냥 하는 걸로 계속 했어요


전 동영상에서 본 것 처럼 막 여러 자세로 할 수 있을 줄 알았는데


그게 안되더라구요;


얼마 안 했는데 갑자기 나올 것 같은 기분이 들었어요 ㅡ ㅡ;;;;;;;;;


그 때 친구한테 뽑을 때 어디에 뽑냐고 하니깐 여자친구 배에 하라는 거에요 ㅡ ㅡ


전 동영상만 그렇게 하는 지 알았는데; 대부분 그렇다네요;


그래서 배에 하려고 했으나 자신감이 부족해서


아무튼 이 때 정말 허무했음; 그래서 화장실에 가서 뽑았어요 ㅡ ㅡ...............


그래서 다시 왔거든요; 여자친구는 눈치를 못 챈 것 같았음


이 때 죄책감이 이상하게 안들었음...


또 하려고 했는데 이게 말을 안 들어요 이상하게 ㅡ ㅡ


그래서 제가 여자친구보고


나 : 좀 세워줘 ㅡ ㅡ (취해서 한 말 인지 짐승으로 변해서 그런지;)


라고 하면서 여자친구의 손을 가지고 와서 잡게 했어요;


근데 여자친구가 빨아줬음 ㅡ ㅡ...................... 이 때 정신 확 깨는것 같았음;


솔직히 넣을 때 보다 이 기분이 더 좋았는 것 같았음;


저도 모르게 손으로 여자친구 머리를 앞으로 계속 댕겼음;


본능인가봐요 ㅡ ㅡ;;


그래서 다시 딱 되더군요


다시 여자친구 몸을 좀 더듬다가


여자친구를 딱 안았는데 왠지 제 품에 딱 들어오는 기분 ㅋㅋ


남자들과는 다른 두께와 형태였음 ㅋㅋ


아무튼 또 넣었죠; 왠지 아파하는 것 같았음; 깊숙히는 안 들어가는 것 같았어요;


그냥 기본자세 아시죠; 그 자세로 쭉 갔어요;


하면서 계속 가슴 만졌어요 ㅡ ㅡ;


손이 계속 가더군요 ㅡ ㅡ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한 10분쯤했는데 신호가 오더군요;


이번엔 너무 넣다보니깐 빼기 싫었는데 "영화의 주인공은 되지말자"라는 생각이


들어서 빨리 빼서 화장실로 가려고 했는데 중간에 뽑힐것 같아서


그냥 여자친구 배에 뽑았음..............;;


몸에 힘이 쫙 빠지는 기분;;;;;;;;;;;;;


여자친구랑 물로 같이 헹궜음 ㅋㅋ


아무튼 여자친구 몸 정말 이쁜것 같았음;


서로 볼 거 다 봤으니깐 민망할것도 없었구요


나머지 술 다 처리하고


자면서 계속 만지면서 장난치면서 잠들었음 ㅡ ㅡㅋㅋ


가슴 손가는 거 중독 된 것 같아요 ㅡ ㅡ; 저도 모르게;;;;;;;; 계속 가요;


아무튼~ 여자친구랑 더 좋아진것 같아요


어색한 점 전혀없어요~~~~~~~~~~~~


영화주인공은 안됐겠죠 ㅋㅋ


더 자세히 쓰려고 했는데; 너무 야하고 변태같네요; 기억도 잘 안나고


재밌게 읽으세요~ ㅡ ㅡㅋㅋ 여자친구도 동의하고 한거니깐


나쁜짓 한거 아니죠? 성생활은 나쁜거 아니라고 들었는데;


아무튼 지우라면 지울게요 ^^



그다다음날인가?


그때 걔네집에서 또 그냥 위에벗고 침대에서 놀고;;있는데,


키스하고 막 그러다가 걔가 은근슬쩍 내 손을 또 지 거기 쪽으로 가져가는거야;;


근데 솔직히 그때 진짜 18년인생 처음으로 만졌는데, 또 막 만져보고 싶은거야;;;;;;;


그래서 내가 그냥 만졌다??


그러다가 걔도 내꺼가 만져보고싶나바;;


근데 내가 그때 싫다는 식으로 해서 막 아랫배까지 만져서 망설이는거야ㅋ


그래서 내가 막 웃었더니;;


그냥 좀 만지데ㅡㅡㅋ


존나 좀 아팠어ㅜㅜ 그러기도하고 좀 꼴리드라ㅋㅋㅋ


나도 걔꺼 만지고;;


그러다 걔가 자기 해보고 싶은게 있다는거야,ㅋ


처음엔 망설이다가 조폭마누라 보면 신은경이 손가락빨자나-


그게 남자 거기 빠는거잖아ㅡ 그게 해보고싶데;;


그래서 내가 미쳤지ㅜㅜ 해줬다- -??


그러면서 걔껄 보게되써ㅡ ㅡ;;


내가 그냥 잠깐 했었는데, 기분이 졸라 좋다는거야; 또 해달래서 몇번하다가 좀 싫다그러니까


하기싫으면 안해도 된데,ㅎㅎㅎ


그리고 계속 키스하고 그러는데 걔 막 숨소리 존나 거칠어지고;; 지혼자 꼴렸나바;


그래서 해달래서 한번해주고 막 그랬어;;


걔가 내 아래도 보여달랬는데, 내가 막 싫다고 해서 내껀 안보여주고 걔만 보여주고;;


 


문자 하는데 걔가 막 좋았녜ㅡㅡ


그래서 아프고 좀 별로라는듯이 말했다? 그랬더니 미안하데,


그리고 내가 넌 괜찮냐고 하니까 내가 만지는게 인정하긴 싫지만 좋았데;;;

Comments